제목JASPER 현지훈 영주권 후기 입니다.2018-03-22 18:48:47
작성자 Level 10

2012어느 5월의봄날에캐나다재스퍼라는곳으로흘러들어온저는, 처음겪어보는외국생활이눈이부시도록아름답다고생각했습니다. 다른정서와문화를품고있는작은시골마을에오래도록살고싶다는마음도갖게되었죠.


Working holiday visa시작한저는 1년동안은정말신나게보냈던같습니다. 말이통하지않던친구들과같이일하면서도즐거웠고뒤의여유시간이너무많다보니여러가지잡다한생각과마음의정리를하는시간도되었지요. 그래서일까요, 점점곳에정착을꿈꾸게되었습니다.

우연히알게된현재저의사장님을만나좋은인연으로시작하였습니다. 비지니스를하시면서한국인을고용하지않던사장님의 1한국인직원이되었습니다. 그리고워홀비자가끝나갈무렵인지라저와사장님은어떤식으로비자를꾸려나가야할지고민을하다가, 캐나다전역에있는이주공사들에전화를걸어상담을받기시작했습니다.

SK마지막으로상담을받았고, 이미사장님과저는사실 SK법무사님이일처리도잘하시고꼼꼼하시다는말을사장님친구분들께들었던상태라, 상담후에많은이주공사들을뒤로한채 SK에게저의미래를맡기기로했습니다.

 

영주권까지가는길이험난할줄은알고있었지만, 2013년부터 2016상반기까지에진행을해보셨던분들을아시겠지만, 이민법이바뀌는과도기적상황에놓여있던지라하나부터열까지쉽지않았습니다. 점점이민의문이좁아진다는느낌도받으면서, 저는재스퍼에서친하게지내던필리핀, 멕시코, 체코여러나라에서친구들을떠나보낼밖에없었습니다. 친구들도역시개인의법무사나이주공사와같이서류작업을해왔었지만, 빠르게변해가는상황에맞춰대비를잘하지못했던것일까요. 같이캐나다에서의미래를꿈꾸던친구들은아쉬움만남긴채고향으로돌아갔습니다.

 

2015년의어느가을, 저의비자상황이좋지않아국경을적이있습니다. 날을잊을수가없네요. 많은분들도물론국경에가서곤란도겪어보셨겠지만, 직접겪어보지못한제게는두려움이있었지요. 날이휴일이라이주공사가문을닫아따로조언을구하지못하리라생각했을찰나. 허인령법무사님께서직접개인전화로연락을주셔서 <서류는완벽하게준비했으니걱정마시고다녀오시고연락기다릴게요> 라고나긋한목소리로격려해주신게생각납니다. 그대로국경에서아무런일도없이영주권으로가기위한마지막워크퍼밋을받았던기억이납니다.

 

그리고이렇게시간이흘러, 20중반이었던저는 30초반이되어며칠전그토록기다리던랜딩페이퍼를받게되었습니다. 기다리는시간이초조했다기보다는마음이사실안정적으로변하게되었습니다. 그만큼 SK분들의일처리능력과상담해주시는것들이크게작용했다고생각해요. 그래서저는믿고기다렸습니다.

 

개인사정으로예상보다시간이흘러영주권을받게저는생각해봅니다. 과연 SK 이주공사가아니었다면나는아직도캐나다에서있을있을까하구요.

대표로써가장바쁘시지만많은고객들에게좋은조언과이정표를아낌없이주시는허인령법무사님. 이제는전화목소리만들어도친한누나같이느껴지는 SK마스코트같은존재김미영차장님. 그리고정우선실장님모든 SK 직원분들께자리를빌어서진심으로감사의올립니다.

단순히고객과회사가아닌그것을어우르는것이 SK힘이라고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